한전, 세계 최대규모 '주파수조정용 ESS' 구축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November 8th, 2017
AS

사진/ 한전 제공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7일 한전 김제변전소에서 김시호 한전 국내부사장을 비롯한 공공기관, 학계, 연구계, 산업계 등 15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주파수 조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구축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파수조정용 ESS는 기존 발전기가 담당하는 주파수조정을 대체함으로써 전기품질을 높이고 발전비용을 낮출 수 있다.

2014년 52㎿(메가와트)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상업운전을 시작한 이후 한전은 김제변전소 등 13개 장소에 주파수조정용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376㎿를 구축·운영하게 됐다.

주파수조정용 376㎿ ESS 상업운전이 시행되면 전기품질 확보와 전력계통 운영효율 향상이 기대되며, 매년 약 620억 원의 전력구입비 절감이 예상된다.

또한 기업들은 지난 4년간 주파수조정용 ESS사업에 참여하면서 배터리 충방전 속도를 최대 1.6배까지 향상시키는 등 기술적 성장을 이뤘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 등에 약 1조 2000억원의 해외 수출을 달성했다.

한전은 향후 신재생출력 안정화용 및 피크절감용 ESS 분야로 활용범위를 넓혀 ESS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며, 국내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주파수 조정용 ESS의 해외 기술 수출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