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퀄컴 협업, 자동차사업에 가속도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자율주행차 무선통신 핵심 부품 공동 개발
Friday, October 20th, 2017
LG Qualcomm

LG전자가 반도체 기업 퀄컴과 손잡고 자동차 사업에 가속도를 붙일 계획이다. 이들 두 기업은 자율주행차가 다른 차량과 통신하는 문선통신 핵심 부품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지난 19일 LG전자는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퀄컴과의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류션 공동개발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안승관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와 김진용 스마트사업부 부사장, 나쿨 두갈 퀄컴 자동차사업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향후 LG와 퀄컴은 서울 양재동에 있는 서추 R&D 캠퍼스 내에 자율주행차 핵심 부품을 개발하는 공동연구소를 만들고 이동통신기반 V2X, 등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과 미래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내년 말까지 마곡산업단지 내에 400평 규모의 연구소를 추가로 설립, 커ᅟᅦᆨ티드카 부품 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들 두 업체가 공동개발하는 차량용 5세대(G) 통신기술은 롱텀에볼루션(LTE)보다 약 4~5배 빠른 초고속 무선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다. 특히 5G 기술은 통신 지연 시간을 십분의 일 수준으로 줄일 수 있어 차세대 커넥티드카에 반드시 필요한 기술로 꼽힌다.

5세대 이동통신기반 V2X기술을 차량에 탑재하면 접근을 감지해 차량 간의 충돌에 대한 경고를 받게 된다.

또 차량과 기지국이 실시간 교통상황과 돌발상황 정보를 교환, 운전 중에 일어날 수 있는 위험요소를 운전자에게 미리 알릴 수 있다.

자동차가 보행자의 스마트폰을 인지해 운전자에게 보행자 접근 경보를 보내는 등의 지능형 교통 서비스도 도입될 전망이다.

김진용 LG전자 부사장은 "커넥티드카 부품 업계를 주도해 온 LG전자와 세계적인 통신용 반도체기업 퀄컴의 기술력으로 주요 완성차 고객들이 자율주행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LG전자와 퀄컴의 협약이 추후 전기차 시장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되는 모습이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