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주), 인도네시아 아동권리 증진사업 지원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September 14th, 2017
AS

사진/ 대상(주)

대상(주)이 인도네시아 아동권리 증진을 위해 4,000만원을 전달했다. 대상(주)은 지난 2014년부터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인도네시아 아동권리 증진사업’을 매년 후원해왔으며, 올해까지 누적금액은 약 1억 9000만원이다.

올해 진행될 ‘2017 인도네시아 아동권리 증진사업’은 ‘출생증명서 등록사업’과 ‘인도네시아 어린이날 캠페인’을 통해 아동들의 권리를 증진하고 옹호하기 위한 사업이다.

‘출생증명서 등록사업’은 아동의 생존권, 보호권, 발달권, 참여권의 증진을 도와, 아동들이 법적 테두리 안에서 안전하게 자신의 권리를 보장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아동 1,050명의 출생신고를 완료했다.

‘인도네시아 어린이날 캠페인’은 자카르타 이외 지역 거주 주민들이 어린이날의 취지에 공감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을 반영해, 아동과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인식개선 캠페인 활동이다.

참여 아동들이 직접 작곡하고 연주한 곡을 음반으로 제작해 지역주민에 판매하는 ‘이동음악교실’, 청소년과 부모를 대상으로 아동권리교육을 진행하는 ‘아동 힘 키우기 서비스’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재원은 임직원들의 급여 중 천원 단위 또는 만원 단위 이하 금액을 기부하는 ‘급여우수리 제도’를 통해 마련했다.

대상(주) 사회공헌팀 이보라 팀장은 “‘인도네시아 아동권리 증진사업’은 인도네시아 전역에서 아동의 기본권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미래사회의 주역인 아동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돕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상(주)은 1973년 인도네시아에 MSG 제조 합작기업인 PT. MIWON INDONESIA를 설립해 국내 최초로 해외 플랜트를 수출하면서 인도네시아와 특별한 인연을 맺어 왔다. 맛소금 등 각종 가공식품 분야로 뿐만아니라 최근에는 할랄 신제품 출시, 팜오일과 전분당 사업 진출 등 소재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수출 거점으로 자리 잡고 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