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 테네시주 세탁기공장 착공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연산 100만대 규모, 2019년 1분기 준공
Friday, August 25th, 2017
AS

윌버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인사말을 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가 미국 테네시주(州) 세탁기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LG전자가 미국에 생활가전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24일(현지시간) 신공장이 들어설 테네시주 클락스빌(Clarksville)에서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밥 코커 테네시주 상원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개최했다.

지난 2월 LG전자는 테네시주와 대지면적 125만㎡에 건물 연면적 7만7000㎡ 규모의 세탁기 생산 공장을 짓기로 협약식을 개최했다.

오는 2019년 1분기 준공 예정으로 2억 5000만 달러가 투입될 예정이다. 공장이 준공되면 당해 1분기부터 미국에 판매하는 드럼세탁기와 통돌이 세탁기 등을 생산하게 된다. 연간 생산능력은 100만대 이상. LG전자는 현재 한국을 비롯 아시아지역에서 세탁기를 생산, 북미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미국 생활가전 생산지를 검토해 왔으며, 인력 확보, 기반 시설, 원가경쟁력, 세제 혜택 등을 고려해 여러 후보지에 대한 사업경쟁력을 검토해 온 끝에 올해 초 미국 중남부에 있는 테네시주 클락스빌을 최종 선정했다.

회사 관계자는 “LG 세탁기가 미국 중남미 지역의 판매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신공장의 공급망 관리가 보다 유리해져 LG전자가 현지 가전 수요에 맞춰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