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CO2 활용 천연가스 생산기술 개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July 4th, 2017
as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CO2)를 천연가스의 주성분인 메탄가스로 전환해 천연가스 발전 등에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이산화탄소 바이오메탄화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한전은 4일 3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019년까지 이산화탄소의 바이오메탄화를 위한 미생물 기술 및 공정 요소기술을 공동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술은 메탄을 생성하는 미생물을 통해 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메탄가스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기존에 포집 후 지중이나 해저에 저장되어 버려지는 이산화탄소를 발전이나 난방 및 취사 등의 연료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석탄화력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천연가스 발전에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의 잉여발전량을 이용해 메탄가스를 생산 후 저장하였다가 필요할 때 저장된 메탄가스를 기존의 도시가스 배관을 통해 공급할 수 있는 P2G (Power to Gas) 기술로, 바람이나 구름 등 날씨 변화에 따라 변하는 풍력 및 태양광발전 등의 출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한전은 2019년까지 대량의 이산화탄소를 메탄가스로 전환하기에 적합한 메탄화 미생물의 선정과 대량 증식 및 메탄가스 생산플랜트 등 기술을 확보하고 22년까지 1MW급 실증설비를 통한 기술검증 후 23년 이후 50MW급 상용설비를 개발하여 보급할 예정이다.

50MW급 상용설비를 이용해여 하루 1000 톤의 이산화탄소를 메탄으로 전환 후 천연가스 발전용 연료로 활용하는 경우 연간 600억원의 연료비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