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성숙 CEO 취임은 유리천장을 부순 사건" : 포브스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합리적 리더십과 열정이 네이버의 ‘파격 인사’ 이끌어
Tuesday, March 21st, 2017
AS

사진/ 포브스(Forbes) 캡처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지난 17일 주주총회 이사회 결의를 거쳐 신임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됐다. 미국의 유력 경제지인 ‘포브스(Forbes)’는 최근호에서 “한국 최대 인터넷 포털 네이버가 세대교체를 예고했다”며 한 대표에 대한 자세한 이력과 네이버의 사업 방향을 자세히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매체는 “한국 인터넷 최대 포털 네이버의 첫 여성 CEO인 한성숙 대표 지명은 그 자체로 ‘유리천장’을 부수는 사건”이라며 “적은 남녀 임금격차 폭과 높은 여성 임원 비율 면에서 네이버가 한국내 가장 친여성적 기업임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스타트업 창업자 가운데 여성 비율이 10% 이하인 한국 IT업계에서 한 대표는 여성들의 새로운 기준을 확립한 셈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미국 실리콘 밸리와 싱가포르 IT업계의 여성 CEO 비율은 각각 23%, 19%. 한국은 고작 2.6%다.

매체는 “한 대표의 출범은 네이버의 파격적인 여러 변화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며 “시가 총액 한국 6위 기업인 네이버는 더 나아가 ‘세대교체’를 예고했다. 창업자이자 이사회 의장을 맡았던 이해진 회장은 의장직을 내려놓고 유럽·북미시장 개척에 매진한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검색 등 네이버 서비스를 총괄했던 한 대표는 테크노 부문 비전공 첫 대표이기도 하다”며 “이미 열린 사고, 합리적 리더십과 열정으로 직원들을 가까이에서 이끌었다. 50대의 한 대표는 꼼꼼한 성격으로 글로벌 전진기지의 수장으로서 네이버를 성장시킬 수 있을 인재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한 대표는 2009년부터 8년 동안 일했던 김상헌 대표의 뒤를 이어 지난해 10월 대표로 지명된 이후 자율 주행차기술 등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들을 강조해 왔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네이버의 사업계획을 상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향후 5년 동안 5000억원(4억4300만 달러)의 R&D 자금을 승인했고, 대화형 엔진인 ‘네이버i’로 오디오 검색을 실험중이며, 3월 말에는 인터넷기업 최초로 서울 모터쇼에 참여해 자율주행차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업무성과로 인한 처우 차이를 '차별'로 봐선 안돼"

한성숙 대표는 “IT 업계에 몸담은 분들이라면 한 번의 성공이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는 것을 어느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지금 네이버는 어느 때보다 빠른 변화 속에서, 고통스러울 정도로 우리 스스로를 끊임없이 바꿔가며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지난해 실린 ‘코스모폴리탄’ 인터뷰를 인용해 한 대표의 성과와 성향, 그리고 미혼여성으로서 IT 업계에서 여성들의 성공을 바라는 소망을 전했다.

인터뷰에서 한 대표는 “‘워커홀릭’이라는 점이 오늘날 이 자리에 오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27년 동안 일을 지속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일 외에 따로 할 일이 없었던 게 주 원인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또 IT업계에서 젠더의 다양성을 강조하며 “인터넷 여성 사용자가 많아진 만큼 여성 인력이 늘어나야 한다”면서도 “IT업계에서 업무성과로 인한 처우의 차이를 단순히 ‘차별’로 바라보는 것은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