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ICT 생태계 조성에 3년간 5조 투자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January 11th, 2017

SK텔레콤이 새로운 ICT 생태계 조성을 위해 3년간 총 11조원을 투자한다. SK텔레콤은 11일 삼성, 엔비디아 등 글로벌 선도기업 및 스타트업들과 ICT 산업 생태계 조성 및 육성을 위해 5조원, 5G 등 미래형 네트워크에 6조원 등 총 11조원을 투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산업간 융합 및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되는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IoT분야에 집중될 예정이며, SK텔레콤은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 SK플래닛과 함께 투자를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전후방 연관산업들의 새로운 성장 기회로 이어져 약9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6만여명에 달하는 취업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글로벌 수준의 ICT 생태계 조성을 위해 올해 CES 행사 기간에 삼성과 엔비디아, 인텔 등 글로벌 ICT기업 부스를 방문, 이들 기업과 인공지능, 자율주행, IoT 분야에 대한 신기술 개발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